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경제일반[2022. 10. 11] 3년 만기 예금보다 1년 만기 예금이 낫다?

1년 만기 예금 금리가 더 높아졌어요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가 2년이나 3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보다 더 높은 경우가 생겼어요. 일반적으로는 만기가 길수록 이율이 높습니다. 은행 입장에서는 고객이 장기간 돈을 넣어두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이에요. 그런데 이 상식이 뒤집혔어요. 

단기 금리가 올랐기 때문이에요

인플레이션이 심해지면서 각국 정부가 기준금리를 올리고 있어요. 현재 미국의 기준금리는 연 3%~3.25% 수준입니다. 우리나라 금리도 미국 금리를 따라 올리면서 단기 금리가 올랐습니다. 특히 저축은행 상품은 1년짜리 단기 금리가 다른 장기 금융상품을 넘어섰어요.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어요

이렇게 장단기 금리가 역전되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어요

  • 은행이 1년짜리 단기 금리를 경쟁적으로 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 당장 귀한 현금을 끌어오기 위해 수요가 높은 단기 상품의 금리를 올리는 거예요.
  • 단기와 장기 금리의 형성 방법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기준금리의 영향을 받는 단기 금리와 달리 시장에서 수요자 참여에 따라 결정되는 장기 금리는 계속 낮게 형성되고 있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정인: 장단기 금리 역전은 채권시장에서 더 자주 볼 수 있어요. 채권은 대체로 주식과 반대로 움직이기 때문에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힙니다. 그런데 기준금리가 오르면 채권 가격이 내려가요.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가 함께 오는 스태그플레이션에는 채권도 안전자산이 되기 어렵습니다.

MONEYLETTER
27만 명이 구독하는 경제 뉴스레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광고 및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어피티의 뉴스레터 서비스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된 이메일과 포함되지 않은 이메일을 따로 발송할 수 없어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광고가 포함된 이메일은 메일 제목에 '(광고)'를 넣어 발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