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증권[2022. 11. 01] 매타작 맞은 메타 근황

메타의 주가가 폭락했어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의 모회사 ‘메타 플랫폼스(META)’의 주가가 뚝 떨어졌어요. 3분기 실적이 기대에 못 미친 데다, 앞으로의 성장성에도 의문이 생겼기 때문이에요. 메타의 실적을 발표 이후 주가가 폭락하면서 100달러 밑으로 내려왔어요. 

실적 현황도, 전망도 안 좋아요

현재 메타의 주가는 201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에요. 3분기 실적이 대체 어땠길래 이렇게 나쁜 결과를 가져온 걸까요? 중요한 내용만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 손실을 낸 3분기: 메타는 올해 3분기 37억 달러(약 5조 2천억 원)의 손실을 냄
  •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광고로 돈을 벌지만, 메타버스와 같은 신사업에 투자하면서 손실이 계속 발생하고 있음
  • 4분기 전망도 먹구름: 경기가 침체되면서 기업들이 온라인 광고를 줄이며, 광고 시장이 주춤하는 분위기. 메타도 그 영향으로 4분기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됨

위치가 불안정해졌어요

메타는 시장의 큰 흐름 속에서도 위기입니다. 애플이 개인보호정책을 강화하면서 메타의 광고 사업이 어려워진 데다, 젊은 이용자 층이 틱톡으로 넘어가고 있거든요. 게다가 틱톡에서 광고 효율이 더 잘 나오는 편이라, 기존 광고주도 떠나갈 수 있어요.

어피티의 코멘트

JYP: 메타의 전망에 대해 낙관적으로 말해왔던 CNBC 프로그램의 진행자, 짐 크레이머는 “내가 틀렸다. 경영진을 믿었지만 잘못된 판단이었다. 너무 큰 오만이었고, 사과한다”라고 말하기도 했어요.

MONEYLETTER
27만 명이 구독하는 경제 뉴스레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광고 및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어피티의 뉴스레터 서비스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된 이메일과 포함되지 않은 이메일을 따로 발송할 수 없어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광고가 포함된 이메일은 메일 제목에 '(광고)'를 넣어 발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