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경제일반[2022. 05. 17] ‘고환율♡수출’ 관계에 금이 갔다?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환율이 1달러에 1,300원 선을 넘보고 있습니다. 환율이 오르면 수출에 유리하다고들 하는데 더 이상 아닙니다. 대체 어떻게 된 걸까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이전에는 환율이 오르면 수출에 유리했습니다. 달러가 오르면 수출품 가격이 내려가요. 예를 들어, 1달러가 1,000원에서 2,000원으로 오르면 1만 원짜리 수출품 가격을 10달러에서 5달러로 내릴 수 있기 때문이에요. 


문제는 우리나라 경제구조가 변했다는 거예요. 우리나라에서는 원자재를 수입해서 가공하는 중간재 산업이 중요합니다. 원자재를 싸게 사서 가공한 뒤, 비싸게 팔아 차익을 남기는 방식이에요. 


환율이 오르면서 원자재 수입액이 커졌습니다. 원자재를 수입할 때는 많이들 달러로 내는데 1달러어치를 사려면 1,000원 내던 걸 1,200원 넘게 내야 해요. 원자재 비용이 늘면서 수출 가격도 비싸지고 가격경쟁력이 떨어지게 된 거예요.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환율이 이렇게 오르는 배경에는 미국의 금리 인상, 유가와 천연가스 등 에너지 공급에 대한 불안 등이 있어요. 

  • 원화 약세라는 건 우리나라 돈의 힘이 그만큼 약하다(=가격이 저렴하다)는 말이에요. 우리나라 경제력이 상대적으로 약해졌다고 보는 거예요. 전문가는 우리나라의 실제 경제력보다 환율이 좀 과하게 오른 것 같다고 봐요. 

MONEYLETTER
25만 명이 구독하는 경제 뉴스레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광고 및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어피티의 뉴스레터 서비스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된 이메일과 포함되지 않은 이메일을 따로 발송할 수 없어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광고가 포함된 이메일은 메일 제목에 '(광고)'를 넣어 발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