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장 중요한 

경제뉴스

생활경제[2022. 05. 06] 신선식품, 1인 가구도 원해요

무슨 일이 있었냐면요


1인 가구가 신선식품 시장의 새로운 소비 주체로 등장했어요. 

좀 더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1인 가구는 과일과 채소와 같은 신선식품을 섭취하기 어려운 편이에요. 신선식품은 빨리 상하는 편인데 혼자서 다 먹기가 어려워서 처치 곤란이 되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실제로 지난 10년간 서울 시민의 식습관을 조사한 결과, 과일 및 채소를 하루에 500g 이상 섭취하는 비율은 1인 가구(29.3%)로 가장 낮았습니다. 2인 가구 이상으로 가면 40% 전후니까 꽤 차이가 있어요.

그런데, 코로나19 이후 1인 가구가 신선식품을 더 많이 찾고 있다고 해요. 농촌진흥청의 조사에서 2018~2019년과 2020년을 비교했더니 1인 가구의 신선농산물 지출은 11.7% 늘었고, 특히 채소류에서 17.5% 늘었어요. 

독자님이 알아야 할 것

  • 1인 가구가 양상추를 사는 데 들이는 지출은 특히나 늘었어요.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69.3% 증가했습니다. 

  • 이 변화에 맞춰 유통업계도 움직이고 있습니다. 편의점에서 신선식품을 사는 1~2인 가구가 많아지면서, 이마트24는 편의점의 신선식품 분야를 강화하고 있어요.



MONEYLETTER
25만 명이 구독하는 경제 뉴스레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6시에
당신을 위한 돈 이야기를 메일함으로 보내드려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어피티(법인명: 주식회사 포브미디어)의 뉴스레터 서비스인 머니레터 발송을 위해 이메일, 이름(또는 닉네임)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머니레터를 통한 뉴스 정보 제공에 활용되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수신 거부는 머니레터 메일 내 최하단 '수신거부는 여기를 눌러주세요' 링크를 클릭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용자가 수신거부를 요청한 경우, 해당 이용자의 개인정보는 지체 없이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광고 및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어피티의 뉴스레터 서비스는 광고성 정보가 포함된 이메일과 포함되지 않은 이메일을 따로 발송할 수 없어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뉴스레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광고가 포함된 이메일은 메일 제목에 '(광고)'를 넣어 발송합니다.